IP

386 Global Project: New Challenge

글 | 김승열 기자 2022-05-11 / 07:11

  • 기사목록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The happiness(ecstasy) of everyday life…” A professor explained the Lao-tzu thought. It originated from 'hwagwangdongjin' (和光同塵). It means to soften the light and get along with the dust of the world. It emphasizes flexible harmony in any situation. His core is 'the ecstasy of everyday life. It means finding joy and happiness together in any situation.


Now, it's a full moon A hot summer is coming soon. At the same time, a new government is starting. Further, there are more surprising events coming. It is none other than the emergence of Shincheonji. The metaverse, which is still not showing all of its shapes, is gradually revealing its reality. Meanwhile, some want to go to space. That is why they believe that there is no hope for life on Earth.


They also seem tired of everyday boredom. However, space travel is too expensive. As an ordinary person, it is difficult to even dream of. In that sense, the metaverse is more fascinating. Best of all, it costs almost nothing. It's almost free. And its size is endless, compared with the universe. Let's plan another space travel challenge to the metaverse.


However, the body and mind still remain in analog stereotypes. This is because we are used to and familiarized with it. It's hard to get away with it easily. For one reason or another, we are hesitant to take on the challenge of Shincheonji. It is tedious for us to repack. Existing businesses may also be rearranged. It's not normal. No, even the fear of real life will come out.


But the world is changing. We have to immerse ourselves in this great flow. If we don't, we'll be alone later on. Of course, the future is unknown. That is why some people try to view Shincheonji in a negative way. However, the darkness before the bright dawn is the darkest. Now we need a smart realization and intuition.


Which one is more competitive, the metaverse world or the offline world? Of course, it's a metaverse. Of course, objections are plentiful. But I believe so. Thoughts and perspectives will be naturally different. First, a new order awaits in the metaverse. Existing contradictions and absurdities will not be  tolerated at all. Now a new justice and order await.


Most of all, we sometimes frown at the contradictions and absurdity of the offline world. Of course, there will be something inevitable. This is the limit of the offline world. Let's take an example. Environmental protection on Earth is an absolute imperative. It is also a regular menu among all policy slogans. However, in practice, there are several contradictions. Yangjaecheon Stream in Seoul is a beautiful promenade with flowing water and trees. It is a relatively environmentally friendly space.


However, on the way to work in the morning, a surprise wait for us. We are startled by the loud noise. Car noise is incomparable. Further, the smell of gasoline is unbearable. What's going on? It comes from a small machine. This is because they are gasoline vacuum cleaners for removing leaves and other things. They suddenly appear as the main character (?) of Yangjaecheon. It dictates the attention of everyone passing by. It will turn out a space dedicated to gasoline vacuum cleaners, not walking trails.


Yangjaecheon's morning starts with a noise higher than a car horn and a strong smell of gasoline. How ironic is this? The real owner of an eco-friendly space is the environmental destroyer (?). The municipal government authority responsible for this is also insensitive. Its own reasons and logic seem to be in order. What's even more surprising is that people who enjoy Yangjaecheon are also blunt. It seems that they accept it as a necessary evil.


This is not the case. This is the extreme of show window-type administration. In other words, the slogan for the purpose of saving the budget takes precedence over environmental protection. This is because the use of electricity or other alternatives rather than gasoline seems to be possible. It is the extreme of convenience-oriented administration. Such contradictions and absurdities are prevailing over throughout society. Of course, it is difficult to ignore the practical limitations. However, the bigger problem is that there is not even any awareness of the problem among the society members.


Nevertheless, environmental protection slogans are noisy. A very strict separate collection system. Accordingly, it has been a long time since there have been no garbage bins on the street while promoting environmental protection. So we fall into the temptation to secretly throw away the garbage on the street, inside and outside. It is as if the slogan and reality are playing separately.


Also, the countryside suffers from a bigger problem. The owner of the land in the countryside is no longer the soil. It is nothing but vinyl. It is an environmentally destructive material that does not decay. But the countryside is truly a plastic paradise. It means that only discarded, old plastic vinyl is the main character (?), which plays a major role. Of course, this expression is somewhat exaggerated. However, it is difficult to deny that this is one of the real phenomena. Of course, this is not to deny the necessity of vinyl mulching and the like. However, there may be alternatives such as organic mulching or liquid mulching, etc.


The appearance of plastic garbage is felt as a scenery unique to Korea, which is difficult to find out even in travel to many countries. Even in countries that do not emphasize or implement separate collections, such a situation is rare.


So far, sovereignty has been particularly emphasized in elections, etc. A new government is now established. Now is the time to turn the slogan into reality. Then, the most basic policy implementation for the people, by the people, and by the people is necessary. Above all, it seems necessary to integrate the national pension and civil servant pension, expand intellectual property education, and foster these industries.


Can we really expect 'everyday ecstasy' in this offline world? The answer lies nearby. It is none other than the Metaverse which is another world that will be called Shincheonji in Korean. Everyone is the creator here. Furthermore, new justice and order can be established. It will be possible that there will be relatively few obstacles. Because it is a new creative space. Life becomes an 'electronic game'. Artificial intelligence and avatars are family, colleagues, and everything.


The existing offline world was centered on God or a huge nature. As a result, humans were relatively marginalized.


However, the metaverse can be the opposite. Of course, from a traditional point of view, it is not environmentally friendly. There are also downsides to this. On the other hand, paradoxically, it is positive. This is because it can be viewed as a relatively human-centered or human-led world. Of course, objections to this can be persuasive enough.


Now the world is changing. Confusion and dissonance in transition are inevitable. Some emphasize this. This makes them afraid of new challenges. It further leads to refusal. The ground for such allegation is that it is inhumane. They also advocate a return to the past nature. But it depends on the view. Positive thinking is more important. Maybe the metaverse could be the most favored space for humans?


Of course, an appropriate balance between offline and metaverse is necessary. At least in the transition period, it is an inevitable choice. Anyway, it is a time for us to appreciate it. In conclusion, the challenge for Shincheonji is 'everyday ecstasy'. Of course, some preparation work is required. First, curiosity about Shincheonji is important. You must have the necessary means and tools.


The first is to fully understand computers. Because the metaverse is a computer frame. Understanding and using artificial intelligence, avatars, etc. Therefore, it is absolutely necessary to study and understand computer programs. It is necessary to accept the related new order without hesitation and to create it in a new development.


The first step is to acquire knowledge of intellectual property and related tasks. Not only for competitiveness in business but also for happiness in everyday life. We need to break away from the existing analog stereotypes. You must embark on a never-ending journey of lifelong learning. "Isn't it fun to learn and learn over and over again?" So-called peripheral pleasures do not last long. It is easy to get tired of.


It is now the age of 120. What a blessing! Regardless of your age, let's start the journey of challenge toward Shincheonji. Let's get acquainted with artificial intelligence first. And let's study it and conquer it. The process will be enchanting. How great will the Creator's joy be?


For this, government-wide support and efforts are essential. In the future, it is necessary to comprehensively review intellectual property-related policies and subsequent government support. And it is necessary to create a so-called 'Metaverse Agency' for pioneering Shincheonji. And let's focus all our capabilities on studying, training, fostering and supporting related industries. Let's throw away the pretentiousness of the existing administrative convenience or show-off.


Let all become creators of Shincheonji. This journey alone is enchanting. Let's design life as a great creator in Shincheonji. And shall we take that first step vigorously?

 

"일상에서의 황홀을…" 노자 사상을 설명하던 어느 교수의 말이다. 이는 '화광동진'(和光同塵)에서 비롯되었다. 그 뜻은 빛을 부드럽게 하여 속세의 티끌과 같이 함을 말한다. 어떤 상황에서도 유연한 조화로움을 강조한 것이다. 그의 핵심이 바로 '일상에서의 황홀'인 셈이다. 어떤 상황에서도 더불어 함께 기쁨과 행복을 찾는 것을 의미한다.


이제 만춘이다. 곧 뜨거운 여름이 찾아 올 모양이다. 때 마침 새 정부도 출범을 했다. 거시적으로는 더 놀랄만한 사건이 있다. 다름 아닌 신천지의 등장이다. 아직 완전한 모습을 감추고 있는 메타버스(metaverse)가 점차 그 실체를 드러내고 있다. 와중에 일부는 우주로 나아가고자 한다. 지구에서의 삶에 희망이 없다는 이유다.


또한 일상의 권태에도 식상한 모양이다.그러나 우주여정은 너무비싸다. 일반인으로서는 꿈조차 꾸기 어려울 정도이다. 그런 면에서 메타버스는 더 매혹적이다. 무엇보다도 비용이 거의 들지 않는다. 거의 무료수준이다. 그리고 그 크기도 우주에 비할바가 아니다. 또 다른 우주여행인 메타버스로의 도전을 기획해 보자.


그런데 몸과 마음은 여전히 아날로그의 고정관념에 머무른다. 그간 친숙함과 익숙함 탓이다. 이에 취해 쉽게 벗어나기 어렵다. 이런 저런 이유로 신천지로의 도전을 주저하게 한다. 일단 번거롭다. 짐을 싸야 하기 때문이다. 기존의 비즈니스 등도 정리해야 한다. 보통 일이 아니다. 아니 당장의 현실 삶에 대한 두려움마저 앞선다.


그러나 세상은 변화하고 있다. 이런큰 흐름에 몸을 실어야 한다. 그렇지 않다면 나중에 혼자만 뒤쳐져 있게 된다. 물론 미래는 알 수 없다. 그렇기에 혹자는 신천지에 대하여 애써 부정적으로 본다. 그러나 환한 새벽 전의 어둠이 가장 진하다. 이제 깨달음과 직관이 필요하다.


메타버스 세상과 오프라인 세상중 어느 것이 더 경쟁력이 있을까? 당연히 메타버스이다. 물론 반론도 만만찮다. 그러나 그렇게 믿는다. 생각과 시각은 다 다르기 마련이다. 먼저 메타버스에서는 새로운 질서가 기다린다. 기존의 모순과 부조리 등이 일체 용납되지 않는다. 이제 새로운 정의와 질서가 기다리고 있다.


무엇보다 오프라인 상의 모순과 부조리에 눈살을 찌푸리게 된다. 물론 불가피한 점도 없지 않다. 이것이 바로 오프라인 세상의 한계이다. 예를 들어 보자. 지구에서의 환경보호는 절대절명의 과제이다. 또한 모든 정책구호 중 단골메뉴이다. 그러나 실상에서는 여러 모순이 자행된다. 서울 양재천은 물이 흐르고 나무들로 아름다운 산책길이다. 비교적 환경친화적 공간이다.


그러나 아침 출근길에 진풍경이 벌어진다. 요란한 소음에 화들짝 놀라게 된다. 자동차 소음은 비교할 바가 아니다. 거기에다가 휘발유 냄새는 가히 참기 어려울 정도이다 .아니 이 무슨 일인가? 이는 조그마한 기계에서 비롯된다. 다름 아닌 낙엽 등을 치우기 위한 휘발유 청소기 때문이다. 뜬금없이 양재천의 주인공(?)으로 등장을 한 것이다. 지나가는 모든 사람들의 주목을 한 몸에 받는다. 산책길이 아니라 휘발유청소기만의 전유공간이 되는 것이다.


양재천의 아침은 자동차 경적보다 높은 소음과진한 휘발유 냄새로 시작하는 것이다. 이 얼마나 아이러니한가? 환경친화적 공간의 정작 주인은 환경파괴범(?)인 셈이다. 이를 담당하는 주무부서도 무감각하다. 나름의 이유와 논리는 정연할 것 같다. 더 놀라운 사실은 양재천을 즐기는 사람 역시 덤덤하다. 당연한 필요악으로 느끼는 모양이다.


이는 아니다. 주객전도의 극단인 셈이다. 예산 절감 등이 환경보호보다 우선인 셈이다. 휘발유가 아닌 전기사용이나 기타 대안 등이 가능할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전시행정의 극단이다.이런 모순과 부조리는 사회곳곳에 만연하다. 물론 현실적인 한계도 무시하기는 어렵다. 그러나 이에 대한 문제의식조차 없다는 것이 더 큰 문제이다.


그럼에도 환경보호 구호는 요란하다.너무나 엄격한 분리수거제도. 이에 따라 환경보호 운운하면서 거리에 쓰레기 함이 없어진 지 오래다. 그러니 슬그머니 쓰레기를 버리고 싶은 유혹에 빠진다. 겉과 속이 다르다. 구호와 현실이 따로 노는 셈이다.


또한 시골은 더 큰 몸살을 앓는다.시골의 땅의 주인은 더 이상 흙이 아니다.다름아닌 비닐이다. 이는 썩지도 않는 환경파괴 물질이다. 그러나 시골은 가히 비닐 천국이다. 그것도 버려지고 낡은 쓰레기 수준의 비닐만이 주인공(?)인 셈이다. 물론 이런 표현은 다소 지나친 감은 있다. 그러나 실제 현상인 점은 부인하기 어렵다. 물론 비닐 멀칭 등의 필요성을 부인하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유기물 멀칭이나 액상 멀칭 등의 대안도 있을 수 있다.


비닐쓰레기 투성의 모습은 그간 여러 국가의 여행에서도 보기 어려운 한국만의 진풍경으로 느껴진다. 분리 수거 등을 강조하지 않거나 시행하지 않는 국가에서도 이런 상황은 보기 어렵다.


그간 선거 등에서 주권자가 유난히 강조됐다. 이제 새정부가 출범한다. 이제 구호가 현실로 반영될 시점이다. 그렇다면 가장 기본인 국민을 위한, 국민에 의한 그리고 국민의 정책실행이 필요하다. 무엇보다 국민연금과 공무원연금의 통합, 지식재산교육의 확충 그리고 이들 산업의 육성 등이 필요해 보인다.


이런 오프라인 세상에서 과연 '일상에서의 황홀'을 기대할 수 있을까? 그 답은 가까운 곳에 있다. 다름아닌 메타버스 신천지이다. 여기에서는 누구나가 조물주가 된다. 나아가 새로운 정의와 질서를 정립할 수 있다. 상대적으로 장애요인이 적다. 새로운 창조공간이기 때문이다. 삶이 하나의 '전자게임'이 된다. 인공지능과 아바타 등이 가족이고 동료이고 그 모든 것이다.


기존의 오프라인 세상은 신이나 거대한 자연 중심적이었다. 이에 인간은 상대적으로 소외될 수 밖에 없었다.


그러나 메타버스는 그 반대일수 있다. 물론 전통적 관점에서 보면 자연 친화적이지는 않다. 이에 따른 단점도 있기는 하다. 그런 반면에 역설적으로 보면 긍정적이다. 상대적으로 인간중심 내지 인간주도적 세상으로 볼 수도 있기 때문이다. 물론 이에 대한 반론도 충분한 설득력이 있을 수 있다.


이제 세상은 바뀌고 있다. 과도기의 혼선과 불협화음은 불가피하다. 일부는 이를 강조한다. 이에 새로운 도전을 두려워하게 한다. 나아가 거부하게도 만든다. 비 인간적이라 등의 이유다. 과거 자연으로의 복귀도 주창한다. 그러나 보기에 따라 달라진다. 긍정적 생각이 중요하다. 어쩌면 메타버스야 말로 가장 인간이 우대받는 공간일 수 있지 않을까?


물론 오프라인과 메타버스 사이의 적정한 조화는 필요하다. 적어도 과도기에서는 불가피한 선택이다. 어쨌든 감사할 따름이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신천지에 대한 도전이 바로 '일상에서의 황홀'이다. 물론 약간의 준비 작업은 필요하다. 먼저 신천지에 대한 호기심이 중요하다. 필요한 수단과 도구를 갖추어야 한다.


먼저 컴퓨터 정복이다. 메타버스는 컴퓨터 프레임이기 때문이다. 인공지능, 아바타 등의 이해와 이의 활용이다. 이에 컴퓨터 프로그램에 대한 공부와 이해가 절대적으로 필요하다. 관련한 새로운 질서도 거부감없이 수용하고 새로이 발전적으로 이를 창조할 필요가 있다.


이의 첫걸음은 지식재산지식과 관련 업무를 익히는 것이라 할 수 있다. 비즈니스에서의 경쟁력 뿐만이 아니라 일상에서의 행복을 위해서다. 기존의 아날로그적인 고정관념과는 결별해야 한다. 끝없는 평생 배움의 여정에 몸을 실어야 한다. "배우고 또 익히면 즐겁지 아니한가?" 소위 말하는 말초적인 쾌락은 오래가지 못한다. 쉽게 질리기 마련이다.


이제 120세 시대이다. 이 시대에 그 얼마나 축복인가? 나이에 관계없이 이제 신천지를 향한 도전의 여정을 시작하자. 먼저 인공지능과 친해지자. 그리고 이를 연구하여 정복해 보자. 그 과정이 황홀할 것이다. 창조자의 기쁨이 얼마나 클 것인가?


이를 위한 범정부적 지원과 노력은 필수적이다. 차제에 지식재산관련 정책과 정부지원을 전면적으로 재검토할 필요가 있다. 그리고 신천지 개척을 위한 소위 '메타버스청'을 만들 필요가 있다. 그리고 이를 위한 교육, 훈련, 관련 산업의 육성과 지원에 모든 역량을 집중하자. 기존의 행정편의 내지 과시위주의 허세는 던져버리자.


모두가 신천지의 창조자가 되자. 이 여정은 그 과정만으로도 황홀하다. 신천지에서의 위대한 창조자로서의 삶을 설계하자. 그리고 그 첫걸음을 힘차게 내딛어 보자.

  • 페이스북 보내기
  • 트위터 보내기
  • 네이버 블로그

조회수 : 104

Copyright ⓒ IP & Art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쓰기

이름 비밀번호
내용
스팸방지 (필수입력 - 영문, 숫자 입력)
★ 건강한 소통 공간이 될 수 있도록 지나친 비방글이나 욕설은 삼가해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