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

276 Global Project : The importance of the Standard Essential Patent(English & Korean)

글 | 김승열 기자 2021-10-19 / 23:14

  • 기사목록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A few years ago, the patent dispute litigation between Apple and Qualcomm, which had been receiving the attention of the century, has ended in a sudden settlement. Apple claimed that Qualcomm, which had a standard patent for mobile communication in mobile phones, abused its monopoly position and acted unfairly in violation of the 'FRAND' principle. Apple had since filed claims totaling $27 billion since 2017. Qualcomm also filed a counter-claim worth $3 billion on the grounds of breach of supply contract and infringement of trade secrets. As a result, litigation for violations of monopoly laws and contract laws had been ongoing in countries around the world, including the United States, China, Korea and Germany. In the midst of this, a full-scale jury trial was held in the Federal District Court for the Southern District of San Diego, California, USA.


However, the jury trial did not proceed any further. Both ended in a blitzkrieg reconciliation. It had been known through newspaper that Apple paid royalties at once and signed a standard patent license agreement and modem chip supply agreement. The lawsuit that drew the attention of the century had come to an end so quickly. As a result, curiosity had been growing. What was the background and reason for reconciliation? First, it is worth noting that the Standard Essential Patent was at the heart of this dispute. A standard patent refers to a patent that cannot implement the standard without infringing the patent otherwise in order to implement the internationally established standard in a specific business field. Standard patents have a considerable position and role, and have a strong monopoly position. The misuse and abuse of standard patent holders inevitably causes serious problems. Therefore, international restrictions are required for standard patent holders.


The standard patent holder shall exercise his/her standard patent claim and exercise fairly, reasonably and non-discriminately. This is commonly referred to as the 'FRAND' (Fair, Reasonable & Non-discriminatory) principle. In the case of Qualcomm, it had patents related to mobile communication in mobile phones. Qualcomm had charged 5% of the total wholesale supply price (sales) to mobile phone makers as a royalty for patent royalties, and had been separately receiving the modem chip supply price while providing modem chips. Accordingly, Apple argued that it was unreasonable to set patent royalties based on the total sales of mobile phones, and that it was unreasonable to impose a double burden on the additional cost of modem chips. Then, Apple unilaterally stopped paying royalties. As a countermeasure against this, we sought a way to obtain supply from a third-party company, Intel.


Qualcomm was outraged. It alleged non-fulfillment of its obligations under the supply contract and infringement of trade secrets against Apple. In addition, he requested courts around the world, including China and Germany, to stop selling Apple's mobile phones, citing that Apple infringed on its standard patents because it stopped paying royalties. Intel was at the heart of Apple's hard-line strategy. But an odd thing happened. Intel played a key role in Apple's decision to reconcile. Apple tried to switch the supply line to Intel when the supply of Qualcomm's modem chips, especially 5G modem chips, was stopped, but a problem occurred during Intel's production and supply process.


To make matters worse, courts in China and Germany had ruled against Apple. The reason was that Apple unilaterally stopped payment of standard patent royalties while using standard patents and did not go through the procedure of depositing an appropriate amount of standard patent royalties was regarded as infringement of standard patents (violation of use). When these courts finally banned Apple from selling iPhones, it made the situation even more difficult for Apple. In the case of a standard patent, even if the standard patent holder declares the FRAND principle, the infringer of the standard patent is obliged to propose the corrected royalties. If the contract of use is terminated after that, the amount corresponding to the appropriate usage fee must be deposited. Unless an appropriate amount is deposited, the standard patent holder cannot claim immunity from infringement of standard patents or implied acceptance of the standard patent license contract otherwise.


In this regard, it may be interpreted (Some may object it.) that Apple has finally raised a white flag. However, this settlement appears to be a reasonable and wise business decision for both Apple and Qualcomm. Of course, Samsung's interests may be slightly different. This case offers a lesson. The point is that the rights and obligations between standard patent holders and standard patent users related to the FRAND principle of each country need to be more clearly arranged and rearranged at the global level, as well as the proper harmonization of violations of the Fair Trade Act and the effect of contract law in standard patents. In any case, because of the specificity of standard patents, it is absolutely necessary to resolve unfairness between the standard patent holder, who is the monopoly power, and the standard patent user who needs to use it, and to adjust rational interests. It will be remembered as an issue that needs to further increase rationality and predictability in content and procedures by setting possible global standards.

 

그간 세기의 주목을 받았던 애플과 퀄컴 사이의 특허분쟁소송이 전격적으로 화해로 종결됐다. 애플은 핸드폰의 이동통신에서 표준특허를 가지고 있는 퀄컴이 'FRAND' 원칙에 반해 독점적인 지위를 남용하고 불공정 행위를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애플은 2017년부터 총 270억 달러에 달하는 청구를 했다. 퀄컴 역시 공급계약 위반 및 영업비밀 침해 등의 이유로 30억 달러 수준의 반소를 제기했다. 이에 따라 미국 중국 한국 독일 등 세계 각국에서 독점규제법과 계약법 위반 등의 소송이 진행돼왔다. 이런 와중에 미국 캘리포니아 샌디에고 소재 남부지역 연방지방법원에서 본격적인 배심원 재판이 진행된 것이다.


그런데 배심원 재판은 더 이상 진행되지 않았다. 둘 다 전격적인 화해로 종결했기 때문이다. 알려진 화해내용은 애플이 로열티를 일시에 지급하고 표준특허사용계약 및 모뎀칩공급계약을 체결하였다는 것이다. 세기의 주목을 끈 소송이 너무나도 싱겁게 종지부를 찍은 것이다. 그러다 보니 궁금증이 더해지고 있다. 화해의 배경과 이유는 무엇일까. 먼저 이건 분쟁의 핵심에 표준 특허(Standard Essential Patent)가 자리잡고 있다는 점에 유의할 필요가 있다. 표준특허는 특정 사업 분야에서 국제적으로 설정되어 있는 표준을 이행하기 위해 달리 해당 특허를 침해하지 않고서는 해당 표준을 구현할 수 없는 특허를 말한다. 표준특허는 그 지위와 역할이 상당하고 독점적 지위가 강력하다. 표준특허권자의 오·남용은 심각한 문제를 야기할 수밖에 없다. 때문에 표준특허권자에게 국제적 제한이 요구된다.


표준특허권자는 자신의 표준특허 주장과 행사를 공정하고, 합리적으로 또한 비차별적으로 행사해야 한다. 이를 통상적으로 'FRAND'(Fair, Reasonable &Non-discriminatory) 원칙이라고 한다. 퀄컴의 경우 핸드폰의 이동통신 관련 특허를 가지고 있었다. 퀄컴은 특허 사용료로 핸드폰 제작회사에 총 도매공급가액(매출액)의 5%를 표준특허사용료로 징구하고, 모뎀 칩을 제공하면서 모뎀칩 공급가격까지 별도로 받아 왔다. 이에 애플은 핸드폰 전체 매출액 기준의 특허 사용료책정이 비합리적이며 모뎀칩 비용을 추가로 받는 것은 이중부담강요로 부당하다고 주장한 것이다. 이어 애플은 로열티 지급을 일방적으로 중단하게 이르렀다. 이에 대한 대비책으로 제3의 업체인 인텔로부터 공급받는 방안을 모색했다.


퀄컴은 격분했다. 애플을 상대로 공급계약상의 의무 불이행 및 영업비밀 침해 등을 주장했다. 또한 로열티 지급을 중단했기 때문에 애플이 자신의 표준특허를 침해했다는 이유를 들며 애플 핸드폰 판매중단을 중국, 독일 등 전 세계 법원에 요청했다. 애플의 강공책 기조에는 인텔이 있었다. 그런데 아니러니한 상황이 발생했다. 애플의 전격 화해 결정에도 인텔이 가장 핵심 역할을 한 것이다. 애플은 퀄컴의 모뎀칩, 특히 5G 모뎀칩 공급이 중단되면 인텔로 공급선을 전환하고자 했는데 인텔의 제작·공급 과정에서 문제가 발생한 것이다.


설상가상 중국 독일 등의 법원이 애플에게 불리한 판정을 내렸다. 그 이유는 애플이 표준특허를 사용하면서 표준특허사용료(Royalty) 지급을 일방적으로 중단하고 적정한 표준특허 사용료 상당액을 공탁하는 절차를 밟지 않은 점을 표준특허 침해(사용위반)로 보았기 때문이다. 마침내 이들 법원에서 애플의 아이폰 판매를 금지하자 애플로서는 더욱 더 어려운 상황에 처했다. 표준특허의 경우에 표준특허권자가 FRAND 원칙을 선언하더라도 표준특허의 침해자는 정정한 사용료를 제안할 의무가 있다. 이후 사용계약이 중단될 경우 반드시 적정한 사용료에 해당하는 금원을 공탁해야 한다. 적정한 금액의 공탁을 하지 않으면 표준특허권자에게 달리 표준특허 침해의 면책이나 표준특허사용(License) 계약의 묵시적인 승낙을 주장할 수 없다.


이에 시간에 ?긴 애플이 마침내 백기(?)를 든 것이라고 볼 수 있다. 그러나 이번 화해결정은 애플과 퀄컴 모두에게 합리적이고 현명한 사업적 판단으로 보인다. 물론 삼성의 이해관계는 조금 다를 수 있을 것이다. 이 사안은 하나의 교훈을 제공해주고 있다. 표준특허에서 공정거래법 위반과 계약법상 효력 문제의 적정한 조화, 각국의 FRAND 원칙 관련한 표준특허권자와 표준특허 사용자와의 권리 의무가 글로벌 차원에서 좀 더 명확하게 정리·정비될 필요가 있다는 점이다. 어쨌든 표준특허가 가지는 특수성 때문에 독점 권력자인 표준특허권자와 이를 사용해야 할 표준특허 사용자와의 불공정성 해소 및 합리적인 이해관계 조정이 절대적으로 필요하기 때문이다. 가능한 글로벌 표준을 설정해 내용 및 절차에 있어서 합리성과 예측 가능성을 더욱 높일 필요가 있는 사안으로 기억될 것이다.

 

 

  • 페이스북 보내기
  • 트위터 보내기
  • 네이버 블로그

조회수 : 245

Copyright ⓒ IP & Art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쓰기

이름 비밀번호
내용
스팸방지 (필수입력 - 영문, 숫자 입력)
★ 건강한 소통 공간이 될 수 있도록 지나친 비방글이나 욕설은 삼가해주시기 바랍니다.